미국인 첫 사망…주중 미국 대사관 "유족에 깊은 애도"
우한 격리 시설에 수용된 환자들/사진=연합

우한 격리 시설에 수용된 환자들/사진=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중국에서 처음으로 미국 시민 1명이 사망했다.

8일 AFP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주중 미국 대사관 대변인은 "60세의 미국 시민이 지난 6일 중국 우한의 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로 사망했다"며 "유족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의 발표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망 소식은 신종 코로나 발병 이후 첫 미국인 사망 사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