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업체 소속, 13명 중 빈푹성에서만 확진자 9명 발생
베트남서 13명째 확진…'우한 교육' 업체 직원 8명 중 6명 감염

베트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1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8일 베트남 현지 언론 및 외신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29세 베트남 여성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날 밤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17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뒤 다수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베트남 북부 빈푹성의 한 일본 업체 직원 중 한 명이다.

이 업체 직원 8명은 2개월간 우한에서 교육받고 당시 베트남 하노이 공항을 통해 함께 귀국했는데, 이 중 5명이 이미 지난달 30일부터 차례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다.

지난 6일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이 업체 직원의 가족 두 명도 신종 코로나 감염이 확인됐다.

보건부는 '우한 교육생' 8명 중 6번째 확진자인 이 여성이 신종 코로나 감염에도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아직 관련 증상도 나타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베트남에서 확인된 13명의 신종 코로나 환자 중 9명이 북부 빈푹성에서 발생했다고 보건부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