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후베이성 사망 81명·확진 2841명 늘어
중국 내 확진자 700명 넘을 듯·확진자 3만4000명 육박
사진=AP

사진=AP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700명을 돌파했다. 확진자는 3만4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은 지난 7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2841명, 사망자가 81명 늘었다고 밝혔다.

발병지인 우한에서만 새로 늘어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985명과 67명으로 전해졌다. 이에 지난 7일까지 후베이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2만4953명, 사망자는 699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4188명은 중태이고, 1007명은 위중한 상태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서 발표하는 중국 전체 집계에서 우한 폐렴 누적 사망자는 700명을 넘고 확진자도 3만40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위건위는 전날 0시 기준 중국의 우한 폐렴 누적 확진자는 3만1116명, 사망자는 636명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