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신종코로나 대응 위해 중국 등에 1억 달러 지출 준비돼"

미국 정부는 7일(현지시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중국 등에 1억 달러를 내놓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명의의 성명을 내고 "미국은 신종코로나를 억제하기 위해 중국과 영향을 받은 다른 나라들을 도우려고 기존의 펀드에서 1억 달러를 지출할 준비가 돼 있음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 약속은 미국 민간 분야에서 나온 수억 달러의 기부금과 함께 (신종코로나) 대응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은 이어 "미국은 세계의 가장 너그러운 기부자이고 계속해서 그럴 것"이라며 "세계의 다른 곳들도 우리의 약속에 부응하기를 권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협력을 통해 우리는 심각해지는 이 위협의 억제에 근본적 영향을 가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은 언론 브리핑에서 이러한 지원이 세계보건기구(WHO)의 대응 노력을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비건 부장관은 미국이 또한 마스크와 보호장비 등 17.8t 분량의 의료용품을 중국에 보냈다고 덧붙였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장관은 중국에 파견될 대표단에 들어갈 미국 전문가들의 명단을 WHO에 제출했다면서 "중국 지도부가 최종 결정을 할 문제이고 (파견이) 성사되리라는 데 우리는 아주 낙관적"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