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으로 보낼때 오해 소지 있는 공지 문구 준비했다가 수정
페이스북, 미 오클라호마서 유권자 등록마감일 잘못 안내할 뻔

올해 대선을 앞둔 미국에서 페이스북이 예비선거의 유권자 등록 마감일을 잘못 안내할 뻔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오클라호마주(州) 주민들에게 대선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앞두고 이 주의 유권자 등록 마감일을 알려주는 공지를 페이스북 피드로 보내려 했다.

문제는 페이스북이 준비한 문구가 '2월 7일이 등록 양식을 우편으로 보내는 마감일'이라고 돼 있었다는 것이다.

오클라호마주 선거위원회에 따르면 주 법에 따라 7일자 우체국 소인이 찍혀야 해당 등록 양식은 유효하다.

우체국 소인은 우체국이 우편물을 접수했음을 인정하는 도장으로, 이는 우편물을 우체통에 넣은 날과 다를 수도 있다.

오클라호마 선거위원회 관리들은 작은 차이지만 일부 잠재적 유권자들이 등록 기회를 잃을 수도 있었던 일이라고 지적했다.

선거위원회 관계자는 "'우편으로 보내라'는 말이 등록 양식을 우체통에 넣으라는 뜻이라고 생각한 일부 사람들이 선거권을 잃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다행히 오클라호마 선거위원회가 이를 사전에 적발했고 페이스북도 문구를 고치는 데 동의해 공지를 보내기 전 정확한 마감일을 안내하도록 수정됐다.

다만 이 과정에서 페이스북을 설득하기 위해 선거 관리들이 한 달 넘게 이메일과 전화로 여러 차례 탄원해야 했다.

페이스북은 "문구는 모든 주에 걸쳐 일관돼야만 하고 법률·커뮤니케이션팀의 검사를 거쳐야 한다"며 문구를 변경할 수 없다고 버텼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이에 대해 표현을 둘러싼 혼란이 부분적으로 모바일 이용자들에게 보내는 공지를 단순하게 하려다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페이스북은 공지의 정확성을 점검하기 위해 50개에 달하는 모든 주의 선거 관리들과 접촉했으며 각 주의 선거 규칙에 따라 맞춤화된 공지를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