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현대차, 엔진화재 유발 우려 43만대 리콜"

현대차가 약 43만대 가까운 차량에 대해 리콜을 한다고 A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앤티록 브레이크 컴퓨터(antilock brake computer)에 물이 들어갈 수 있고, 이로 인해 전기 단락이 발생해 엔진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라고 AP는 전했다.

리콜 대상은 2006~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와 2007~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 투어링이다.

리콜은 오는 4월3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리콜 대상은 글로벌 시장에서 과거 출시된 차량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지만 화재 발생 비율은 극히 낮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또 현대차는 미 정부에 제출한 문서에서 관련해서 3건의 화재 보고가 있었지만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는 보고를 했다고 AP통신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