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언론 "우한에 남은 독일인 추가 귀국 추진"

독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지인 중국 우한에서 자국민을 추가로 데려오려 한다고 주간 슈피겔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은 지난 1일 우한에서 군용기로 독일인 102명과 외국인 등 모두 120여 명을 데려왔다.

이들은 군 시설에 격리 조처됐고, 2명은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봉쇄 조처된 우한에는 여전히 20여 명의 독일인이 남아있다.

이들은 지난 1일 공항으로 올 수가 없어서 군용기에 타지 못했다.

독일 당국은 우한에서 영국인을 데려오려는 항공기에 독일인을 태우는 방안을 영국 당국과 논의하고 있다.

독일 당국은 영국에 도착한 독일인들을 군용기를 통해 데려올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