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티지지 젊은피, 중도, 소수자
하버드, 옥스퍼드서 공부, 아프가니스탄전 참전
샌더스와 박빙 승부
바이든 4위 추락...대세론 타격
부티지지 유세. 디모인=주용석 특파원

부티지지 유세. 디모인=주용석 특파원

피트 부티지지 전 미국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민주당 대선 레이스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주 코커스(경선)에서 선거구 62% 개표 기준 1위에 올랐다. 득표율은 26.9%였다.
부티지지는 38세의 '젊은피'로 중도 성향으로 분류되며 커밍아웃한 게이다. 하버드대 출신으로 옥스퍼드대에서 공부한 수재이며 아프가니스탄전에도 참전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2위(25.1%),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3위(18.3%),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4위(15.6%)를 기록했다.

당초 '샌더스 1위, 바이든 2위' 구도가 펼쳐질 것이란 예상과 달리 부티지지가 1위에 오르는 이변을 연출한 것이다.

다만 개표가 계속 진행중이어서 결과가 바뀔 순 있다.
[속보] 미 아이오와 경선 62% 개표…38세 부티지지 1위 '이변'

뉴욕타임스 캡처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