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9개월 대장정 시작…민주당 초박빙 승부 예상
바이든 대세론 형성할지, 샌더스 돌풍 만들지 관심…공화당은 트럼프 독무대


'결전의 날이 밝았다'
미국 대선 경쟁의 시작을 알리는 첫 경선이 3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전역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오는 11월 3일 대통령 선출 때까지 장장 9개월에 걸친 대장정이 이날 공화당과 민주당의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를 시작으로 서막을 올린 것이다.
미 대선 서막 '아이오와주' 결전의 날…바이든이냐, 샌더스냐

아이오와는 인구 약 316만명(2019년 7월 기준)에 불과한 작은 주지만,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첫 경선지라는 상징성뿐만 아니라 실제로 경선 판도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쳐 왔다는 점에서 핵심 승부처 중 하나로 꼽힌다.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독무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가운데 민주당은 상위권 주자들이 초박빙 승부를 펼치고 있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접전이 예상된다.

우선 공화당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 외에 빌 웰드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조 월시 전 하원의원이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대항마가 되기에는 역부족이다.

공화당의 이날 코커스는 누가 이기냐가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압도적으로 1위에 오르냐가 더 관심사다.

막판까지 표밭갈이에 나선 민주당 주자들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아이오와주 유세 이후 경선 당일에는 아이오와를 찾지 않을 예정이다.

민주당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이 치열한 1위 다툼을 벌이는 가운데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 의원이 이들을 뒤쫓는 형국이다.
미 대선 서막 '아이오와주' 결전의 날…바이든이냐, 샌더스냐

민주당의 경우 1972년 이후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1위를 한 10명의 주자 중 7명이 당의 최종 대선 후보로 선출될 정도로 아이오와와 본선행 티켓의 연관성이 커 후보들이 선거 전날까지 현장을 누비는 득표전을 벌이며 사활을 건 싸움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심판에 발이 묶인 샌더스와 워런 상원 의원은 이날 탄핵 심리 참석을 위해 워싱턴으로 돌아갔다가 개표가 진행되는 저녁에 다시 현장을 찾기로 했다.

민주당은 1천678개 기초선거구별로 코커스를 치른 뒤 이 결과를 취합해 최종 승자를 가리는 방식으로 경선을 진행한다.

이르면 미국 시각으로 이날 저녁 늦게 결과가 나오겠지만 초경합 승부가 벌어지면 이튿날 새벽까지 개표작업이 이뤄질 수도 있다.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 대부분 1위를 한 바이든 전 부통령의 경우 아이오와 경선에서 수위에 오르면 '대세론'을 형성할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초기 경선지로서 대선 풍향계로도 불리는 아이오와에 이어 오는 11일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 선방하면 이후 경선지부터는 안정적 1위를 달려 승부를 조기에 끝낼 수 있다는 게 바이든 선거 캠프의 생각이다.

샌더스 의원에게 아이오와 1위는 필수 요건이다.

아이오와에서 승리해야 자신의 강세 지역인 뉴햄프셔 경선과 함께 초기 경선 지역에서 '샌더스 바람'을 일으켜 '바이든 대세론'을 허물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미 대선 서막 '아이오와주' 결전의 날…바이든이냐, 샌더스냐

부티지지 전 시장과 워런 의원의 경우 아이오와에서 어느 정도의 득표율을 올릴지는 향후 경선 가도에서 이들의 생명력을 가늠하는 동시에 전체 경선 판도에서 얼마나 중요한 변수로서 자리매김할지 시금석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 경선은 아이오와와 뉴햄프셔를 포함한 초기 경선지 4곳을 생략하고 14개 주의 경선이 몰려있는 3월 3일 '슈퍼 화요일' 경선에 집중해온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의 선전 여부도 관전 포인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