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7맥스 생산 중단 후폭풍
GDP 90억달러 날라가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의 ‘보잉 737맥스’ 결함 사태가 올해 1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을 0.5%포인트가량 낮출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보잉이 737맥스 생산을 중단한 여파로 미국 국내총생산(GDP) 감소폭이 1분기 90억달러, 2분기 13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엘 프라켄 IHS마킷 이코노미스트는 “보잉 사태의 영향은 허리케인보다 크다”며 “미국 경제는 올 1분기 전분기 대비 2.0%(연율 환산)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상무부는 작년 4분기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2.1%라고 발표했다.

보잉은 2018년 10월과 2019년 3월 주력 기종인 737맥스가 연이어 추락 사고를 내면서 경영이 급격히 악화하고 있다. 세계 40여 개국은 작년 3월부터 이 기종의 운항을 막았고, 보잉은 지난달부터 737맥스 생산을 일시 중단했다. 737맥스의 대당 가격은 5500만달러에 이른다. 당초 보잉은 한 달에 42대가량의 737맥스를 제조해 올해 300억달러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었다.

WSJ는 “주요 경제학자들이 보잉의 생산 중단으로 올 1분기 미국 GDP가 0.5%포인트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며 “보잉이 다시 생산을 재개하는 데 2개월 이상 걸리는 만큼 2분기 GDP도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 브러쉘러스 컨설팅업체 TSM 수석이코노미스트는 WSJ에 “한 번 공급사슬이 멈추고 근로자들이 떠나면 재가동하기가 생각보다 어렵다”며 “737맥스 생산 중단으로 인한 충격이 예상외로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지난달 12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737맥스 결함 사태 여파로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이 3.0%에서 2.5%로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세계은행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미국의 성장률이 작년 2.3%에서 올해 1.8%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