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된 ‘2020 호주-한국 비즈니스 어워즈(2020 Australia-Korea Business Awards)’에서 크리스 라시티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회장(가운데 왼쪽)과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가운데 오른쪽)가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주한호주상공회의소)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된 ‘2020 호주-한국 비즈니스 어워즈(2020 Australia-Korea Business Awards)’에서 크리스 라시티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회장(가운데 왼쪽)과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가운데 오른쪽)가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주한호주상공회의소)


















주한 호주상공회의소가 지난달 31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2020 호주-한국 비즈니스 어워즈’를 개최했다.

2020 호주-한국 비즈니스 어워즈에는 제임스 최 주한 호주 대사, 크리스 라시티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한국과 호주 기업인 200여 명이 참석해 양국 간 교역 확대와 경제적 발전에 기여한 기업과 개인을 시상하고 축하했다.

참석자들은 상호 협력을 강화해 한국과 호주의 발전적인 경제 관계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의 비즈니스 상’은 국내 중·소상공인 대출 지원 및 전라도·경기도 지역 일자리 창출에서 공로를 인정받은 호주 금융기업 페퍼저축은행이 수상했다.

한국 진출 20주년을 맞은 맥쿼리 그룹은 국내에서 자원봉사와 자선활동을 해온 기업에 수상하는 사회공헌 부문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금융서비스 부문 최우수상은 지난해 한화자산운용과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과 함께 국내에서 4억2000만달러 규모의 인프라 채권 펀드를 출시한 호주 자산운용사 IFM 인베스터스가 받았다.

이날 수상한 주요 한국 기업은 △호주-한국 파트너십 부문 '포스코' △농업ㆍ식음료 부문 '롯데상사 호주법인' △협회/단체 부문 '한국금융투자협회(KOFIA)'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부문 '문베어 브루잉' 등이다.

한국과 호주는 올해로 한-호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7년 차를 맞았으며, 2014년 12월 FTA가 발효된 이래로 양국의 교역 규모는 약 15% 이상 증가했다.

크리스 라시티 주한 호주상공회의소 회장은 “지난 십여 년간 이어온 호주-한국 비즈니스 어워즈는 여러 산업 부문에서 한국-호주 간 상호 호혜적인 협력 증진에 기여한 기업, 기관과 개인에게 감사를 전하고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며 “오늘 시상식은 양국 간에 자유로운 교역을 통해 이룩한 비즈니스 성과를 모두 함께 축하하는 자리이며 주한 호주상공회의소의 가장 중요한 행사”라고 말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