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주자들 트럼프와 가상대결서 우위 유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유권자들이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찬성하는 사람들과의 차이는 오차범위 안에 있었다.

미 상원의 탄핵 투표를 오는 5일(현지시간) 앞둔 가운데,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NBC방송과 공동으로 미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6~29일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를 2일 보도했다.

조사에서 46%가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도록 해야 한다고 답했다. 49%는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다 채워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는 여론이 더 높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한 명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조사를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요구해 권력을 남용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52%가 믿는다고 응답했다. 믿지 않는다는 41%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료 제출 거부 및 증언 거부 지시로 미 의회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조사를 방해했다는 '의회 방해' 혐의에 대해서도 53%는 혐의를 사실로 인식했다. 37%는 동의하지 않았다.

미 상원의 탄핵 투표는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는 인식이 지배적이다. 탄핵안이 가결되기 위해서는 상원 정족수의 3분의 2인 67명의 찬성표가 필요하다. 53석을 차지하고 있는 공화당은 탄핵 반대의 뜻을 유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유력주자들과의 양자 가상대결에서 여전히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격차는 줄었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양자 가상대결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6%포인트 차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4%포인트 차이,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3%포인트 차이로 우위를 유지했다. 지난해 10월 조사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9%포인트, 워런 상원의원이 8%포인트, 샌더스 상원의원이 7%포인트의 우위를 보였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