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국가 해법' 중동평화구상 발표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서안지구
이스라엘 강제 합병 판 깔아줘
< 밀착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중동평화구상을 발표하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굳게 손을 잡고 있다.   EPA연합뉴스

< 밀착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중동평화구상을 발표하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굳게 손을 잡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분쟁을 해결하겠다며 ‘중동평화구상’을 발표했다. 국제법상 팔레스타인 자치 지역인 요르단강 서안지구 일대에서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하는 동시에 팔레스타인 국가 수립도 제안하는 이른바 ‘2국가 해법’이 핵심 내용이다. 중동 각국은 미국이 사실상 이스라엘 편을 들었다고 반발했다.

이스라엘 '정착촌 주권' 대못 박은 트럼프…아랍권, 발칵 뒤집혔다

2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방미 중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함께 중동평화구상을 발표했다.

이 구상에 따르면 미국은 요르단강 서안에 퍼져 있는 이스라엘 정착촌에 대해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하고 지구 내 경비 권한 등을 이스라엘에 주기로 했다. 서안지구는 팔레스타인 자치령이지만 1976년 제3차 중동전쟁 이후 이스라엘군이 주둔 중이다. 이스라엘인 60만여 명은 일대에 정착촌을 건설해 살고 있다. 서안지구 내 팔레스타인 인구는 약 290만 명이다.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이스라엘의 서안지구 점령을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스라엘이 미국의 승인을 받을 경우 요르단 계곡을 포함한 서안지구 일부를 합병할 수 있다는 조항도 포함됐다”며 “네타냐후 총리가 이르면 다음달 초부터 서안지구 합병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대신 미국은 이스라엘에 앞으로 4년간 새 정착촌 건설에 나서지 말라고 요구했다.

미국은 예루살렘에 대해선 전역에 걸쳐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인 대부분이 믿는 유대교를 비롯해 기독교와 이슬람교의 성지다. 유엔 등 국제사회는 이 같은 종교적 특수성을 고려해 예루살렘을 어느 나라에도 속하지 않는 국제도시로 규정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은 온전히 이스라엘의 수도로 남을 것”이라며 “팔레스타인은 동예루살렘 외곽 일부를 수도로 쓸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팔레스타인에 조건부로 국가 설립을 승인하고 경제 지원을 한다는 방침이다. 이스라엘이 내세운 정치·안보 요건 등을 충족하면 팔레스타인 국가를 승인한다는 계획이다. 팔레스타인 국가가 세워져 트럼프 행정부의 중동평화구상에 동의할 경우엔 10년에 걸쳐 500억달러 규모의 경제 투자를 집행하기로 했다. 가자지구와 서안지구를 연결하는 고속철도를 건설하고 산업·농업지구 등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 분노 > 팔레스타인에서 28일(현지시간) 시민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사진으로 둘러싼 관을 메고 중동평화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 분노 > 팔레스타인에서 28일(현지시간) 시민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사진으로 둘러싼 관을 메고 중동평화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팔레스타인은 미국의 중동평화구상이 편향됐다며 즉각 반발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은 이날 “미국에 희망을 걸 수 없을 정도로 이스라엘에 편향된 계획”이라며 “천 번이라도 거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7년부터 가자지구를 통치 중인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는 “미국의 계획은 공격적”이라며 “(무장 투쟁 등) 모든 선택지를 고려해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서안지구에선 중동평화구상에 반대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시위가 벌어졌다.

같은 날 요르단과 이란은 미국의 계획이 일방적이라고 주장했다.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은 아바스 PA 수반과의 전화 통화에서 팔레스타인의 권리를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터키 헤즈볼라와 예멘 후티 반군 등 중동 무장세력들도 각각 중동평화구상을 거부한다는 성명을 냈다.

주요 외신은 중동평화구상이 결실을 내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팔레스타인 등의 반발이 심한 데다 현실성도 떨어져서다. WSJ는 “이번 계획의 대부분이 이스라엘의 상당한 이득을 보장하도록 구성됐다”며 “팔레스타인 입장이나 유엔 등 국제사회 방침과는 관계없이 짜인 내용이 많다”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 둘 다 자국 내에서 정치적 입지가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지도력을 증명해 보이기 위해 중동평화구상을 발표한 것”이라며 “이번 제안이 성공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