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는 발열, 기침 증세 보여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에서 정밀 검사 실시
나머지 450여명도 순차 귀국 예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인해 우한에 고립된 일본인을 귀국시킬 일본 정부 전세기가 28일 오후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이륙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인해 우한에 고립된 일본인을 귀국시킬 일본 정부 전세기가 28일 오후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이륙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거주하던 일본인 206명이 29일 전세기를 타고 도쿄 하네다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일본 정부는 우한 체류 자국민 가운데 원하는 사람을 모두 귀국시키기로 하고 전날 밤 첫 전세기를 띄웠다. 현재 우한에 머무는 나머지 450여명도 전세기편으로 순차적으로 귀국시킬 예정이다.

주무 부처인 후생노동성은 첫 전세기에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 등을 배치했다. 탑승자 전원을 상대로 체온 검사와 문진을 통해 우한 폐렴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했다.

탑승자 중 여러 명이 발열이나 기침 증세를 보였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이들의 입국 수속 및 수하물 검사는 일반 승객이 이용하지 않는 하네다공항 제2터미널에 마련된 별도 공간에서 이뤄졌다.

기침 증세를 보인 사람을 포함한 귀국자 전원은 우한 폐렴 대응 거점 의료기관인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에서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정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2주 동안은 외출을 최대한 자제토록 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