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유럽 국가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것은 프랑스에 이어 독일이 두 번째다.

독일 바이에른주 보건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바이에른주 스타른베르크에 거주하는 남성의 우한폐렴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스타른베르크는 뮌헨에서 남서쪽으로 30㎞ 떨어진 도시이다.

독일 슈피겔에 따르면 보건부는 “해당 환자가 임상적으로 양호한 상태”라며 “안전한 곳에 격리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에른 주민들에 대한 감염 위험은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이 환자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다녀갔거나 중국인인지 여부는 아직까지 공개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보건부는 28일 오전 공식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프랑스 보건당국은 최근 중국에 다녀온 세 명의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들 중 두 명은 우한 출신의 31세, 30세 남녀로 지난 18일 프랑스 여행을 위해 입국했다. 다른 한 명은 보르도에 거주하는 48세 중국계 프랑스인으로 중국에 다녀왔으며 잠시 우한에 체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