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25일 중국은 연중 최대 명절인 춘제(설)를 맞았지만 '우한 폐렴'이 전국을 강타하며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보였다.

각종 유명 관광지나 영화관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공공장소가 감염 예방을 위해 문을 닫고, 사람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가족끼리 조용히 명절을 보내는 모양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후베이성의 우한시에서는 전 영화관의 문을 닫았고, 다른 지역도 문을 닫는 추세다.

25일 현지 외신에 따르면 광둥성 영화국은 전날 모든 영화관의 춘제 기간 운영을 중단하라는 통지를 보냈다. 상하이 영화국도 춘제 기간 영화관의 문을 닫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CGV와 완다 등 대형 영화관 체인들은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전국 영업을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요식업계도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감염을 우려한 손님들의 식당 예약 취소가 줄을 잇는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주요 관광지 폐쇄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사스사태때도 문을 닫지 않았던 자금성이 문을 닫기로 결정했으며, 만리장성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몰리는 바다링을 포함한 일부 구간도 폐쇄됐다.

진시황릉 병마용, 항저우의 서호, 상하이 디즈니랜드 등 각지의 유명 관광지도 줄줄이 폐쇄됐고 각종 춘제 행사도 취소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