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합의' 통한 북핵 문제 해결원칙 재확인…한일과 대북 공조도 강조
에스퍼 "북한 장거리 탄도 미사일 구축 시도…매우 면밀 주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24일(현지시간) 북한이 핵탄두 운반 능력을 갖춘 장거리 탄도미사일 구축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워싱턴DC에서 개최한 국제 안보포럼 행사에 참석, 일문일답에서 북한의 '새로운 전략무기' 위협에 대한 질문을 받고 "조금도 과장하지 않고, 그들(북한)은 공격적인 연구·개발(R&D) 프로그램과 테스트 프로그램을 갖고 있으며, 우리는 매우 주의깊고 면밀하게 모니터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그들이 하려고 시도하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들은 핵탄두를 운반할 능력을 갖춘 장거리 탄도 미사일 구축을 시도하고 있다"며 "따라서 이는 우리가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는 대상"이라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여전히 북한과 외교적인 구상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진전하기 위한 최상의 길은 정치적 합의를 통한 것"이라며 북핵 문제에 대한 외교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북한의 협상 테이블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와 함께 대북 문제 해결 등을 위한 한일 등 동맹국들과의 공조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의 파트너십을 증진하고 동맹을 강화해야 한다.

나는 이를 위해 많은 시간을 보내왔다"면서 "나는 이 지역에 2∼3번 다녀왔으며 갈 때마다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과 만났고, 그들과 전화도 자주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와 함께할 파트너 및 동맹들과 함께 있을 때 우리는 더 나아지고 더 강력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