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는 의욕 보이지만…측근 "임기 내 개헌 일정상 어렵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임기 내 헌법 개정을 완수하고 싶다는 뜻을 반복해 표명했지만, 측근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2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일본 자민당 세제조사회장은 아베 총리가 내년 9월까지임 자민당 총재 임기 내에 개헌을 실현하는 것에 관해 "일정상 어렵다"고 전날 의견을 밝혔다.

그는 민영 TBS의 위성방송 프로그램 녹화에서 아베 총리가 자민당 총재를 한 번 더 하지 않는 것을 전제하고서 이같이 언급했다.

집권당 총재가 되는 것은 일본 총리가 되기 위한 사실상의 필요조건이며 아베 총리는 현재 자민당 총재로 3차례 연속 재임 중이다.

아베 총리는 최근 "헌법 개정에 대한 국민적 인식이 높아진 것에 대해 이것을 무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나 자신의 손으로 개헌을 달성하고 싶다는 생각에 전혀 흔들림이 없다"고 개헌에 대한 의욕을 표명했으나 측근조차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는 셈이다.

아마리 세제조사회장은 "끝이라고 여겨지면 레임덕(임기 말 권력 누수)이 온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마지막으로 당도 내각도 자신이 그리는 이상적인 올스타로 갖추고 아베 정치의 집대성으로 매듭짓는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임기 말 정권의 구심력이 약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내년 9월 임기 전에 한 번 더 인사권을 행사할 것이라는 관측인 셈이다.

아마리 회장은 차기 총리를 노리는 주자들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아베 총리의 뒤를 잇게 될 가능성은 작다고 전망했다.

그는 스가 관방장관에 관해 "아베 내각의 철벽 수비 역할이다.

총리로 취임해 1인 2역이 되면 잘 안 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