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싸움에서 시작된 총기 난사로 행인 봉변"…용의자 최소 2명 추적 중
미국 시애틀 도심 한복판에서 총격전…1명 사망·7명 부상(종합)

미국 시애틀 주(州) 도심 한복판에서 22일(현지시간)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행인 1명이 숨지고, 최소 7명이 다쳤다고 로이터,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목격자 증언과 시애틀 경찰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오후 5시께 시애틀의 대표적인 관광지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과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맥도날드 근처에서 한 무리가 언쟁을 주고받다가 총격전을 벌였다.

시애틀 방송국 KOMO TV는 남성 2명이 길거리에서 말다툼하다가 각자 총을 꺼내 들어 서로를 겨냥했고, 지나가던 사람들이 이들이 쏜 총알에 맞아 쓰러졌다는 목격자의 증언을 소개했다.

카르멘 베스트 시애틀 경찰서장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최소 2명"의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며 "이들이 총을 꺼내 들었고, 총성이 울린 뒤 각기 다른 방향으로 흩어졌다"고 설명했다.

총에 맞은 사람은 모두 행인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즉사한 피해자는 40∼5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었다.

복부에 총을 맞은 55세 여성은 수술을 받고 있으며 다리에 총을 맞은 9세 소년은 중태에 빠졌다.

나머지 피해자 5명은 모두 남성으로 안정을 회복했다.

미국 시애틀 도심 한복판에서 총격전…1명 사망·7명 부상(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