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합의 "21세기 모델"…무역성과 사례로 한미FTA 개정 꼽기도
핵심의제 '기후변화'는 거의 언급 안해…박수도 별로 못받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미국 경제가 전 세계의 모범이라고 자화자찬하며 기업의 미국 투자를 호소했다.

공교롭게도 미 의회가 이날부터 자신의 탄핵심리를 본격화하는 것을 의식해 이를 상쇄하려는 듯 재임 기간 경제 성과를 부각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

다보스포럼의 핵심 의제인 기후변화에 대해선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다보스포럼서 "미국 경제는 전세계 모범" 자찬(종합)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보다 15분 정도 늦게 시작한 특별 연설에서 지난 몇 년간 이어온 경기 침체는 넘쳐흐르는 경제적 기회에 자리를 내주게 됐다며 "회의주의를 위한 시간은 끝났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다보스포럼에서 연설한 것은 2018년에 이어 두 번째다.

그는 당시에도 자신이 대규모 감세법안을 통과시켰다며 기업의 미국 투자를 촉구했다.

그는 30분가량 연설을 통해 미국 경제가 자신의 취임 당시인 3년 전 상상한 것보다 훨씬 더 나은 상태에 있다고 한 뒤 감세, 규제 완화, 임금상승, 유리한 무역합의를 담보하기 위한 관세 부과, 주가 상승 등 지난 3년간 업적을 늘어놨다.

또 "지금은 비관할 때가 아니라 낙관할 때"라며 "엄청난 기쁨과 희망, 낙관과 행동의 시기이기 때문에 두려움과 의심은 좋은 사고 방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수년간 계속된 비관론과 그들의 종말론적 예측을 거부해야 한다.

그들은 어리석은 점쟁이의 상속자이자, 우리가 잘못하길 보고 싶어 하는 이들이다.

그런 일이 생기도록 하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다보스포럼서 "미국 경제는 전세계 모범" 자찬(종합)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1단계 무역협상 마무리,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타결을 거론하며 이들 협상이 21세기의 모델이라고 극찬한 뒤 "미국은 번영하고 있다.

전에 없던 승리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중국과의 무역 합의에 대해 "2단계 협상이 곧 시작될 것"이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도 좋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국과 협정을 완전히 재협상했다"고 한국을 거론한 뒤 한미자유무역협정 개정을 무역정책의 성과 중 하나로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미국 금리를 결정하는 연방준비제도(Fed)를 향해서는 금리를 너무 빨리 올리고 너무 느리게 내렸다는 기존 비판을 되풀이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의 가장 큰 의무는 자신의 국민에 대한 것"이라며 이번 다보스포럼의 핵심 주제인 기후변화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6월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선언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미국이 전 세계에 1조그루의 나무를 심는 다보스포럼의 이니셔티브에 참여하겠다고 말했을 때 잠시의 박수가 나온 것을 빼고는 조용하게 진행됐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