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디언 감식결과 입수…"왕세자 메시지에 악성파일"
'베이조스 사주인 워싱턴포스트 노렸나' 사우디 해킹설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은밀한 사생활이 탄로 나는 계기가 된 휴대전화 해킹의 원인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보낸 휴대전화 메시지였다는 감식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잘 아는 소식통들은 빈 살만 왕세자 소유의 휴대전화에서 발송된 '왓츠앱'의 메시지에 악성 파일이 있었으며 이 파일을 통해 베이조스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디지털 감식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베이조스 CEO와 빈 살만 왕세자가 왓츠앱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을 정도로 우호적이었으며 문제의 메시지는 2018년 5월 1일 암호화된 형태로 발송됐다고 밝혔다.

베이조스의 휴대전화에 파일이 설치되고 몇시간 만에 '세계 최고 거부'의 휴대전화에서 다량의 정보가 빠져나갔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베이조스 휴대전화 해킹 원인은 사우디 왕세자 메시지"

사우디의 실세인 빈 살만 왕세자는 석유 의존도가 높은 사우디의 경제 구조를 개혁하는 데 통치의 정통성을 걸고 서방 투자자를 유치하는 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인물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분석 결과는 빈 살만 왕세자 본인이 국가비전 실현을 위해 최고의 투자자일 수 있는 아마존 창립자에 대한 공격에 관여했을지 모른다는 의혹이 고개를 들고 있다.

가디언은 이런 정황이 미국 재계 전반에 충격을 줄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유출된 정보를 갖고 베이조스 CEO의 불륜 의혹 등 사생활을 폭로한 미국 주간지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어떻게 이를 입수해 보도했는지 과정에 대한 의혹도 다시 제기되고 있다.

베이조스와 로런 산체스 전 폭스뉴스 앵커의 불륜을 보도한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모회사인 AMI는 당시 산체스의 오빠로부터 정보를 넘겨받았다고 주장했으나 베이조스의 보안 담당자인 개빈 드 베커는 지난 3월 데일리 비스트에 빈 살만 왕세자와 AMI의 데이비드 페커 회장이 관련 기사가 보도되기 수개월 전부터 "가까운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베이조스 휴대전화 해킹 원인은 사우디 왕세자 메시지"

베이조스 CEO의 사생활이 폭로된 배후에 사우디 정부의 휴대전화 해킹이 있다는 주장은 이전에도 제기됐으나 빈 살만 왕세자의 휴대전화가 매개로 지목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사우디 정부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전문가들은 2018년 터키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에서 살해된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베이조스가 사주인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글을 기고하고, WP의 사우디 관련 보도 논조 때문에 사우디가 베이조스를 타깃으로 삼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가안보회의(NSC)에서 일한 중동전문가 앤드루 밀러는 "빈 살만 왕세자는 아마 사우디에 대한 WP의 논조를 바꿀 수 있는 무언가를 확보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사우디는 빈살만 왕세자를 성공시키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경계나 한도 없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됐다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