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법정서 신병 인도 공방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캐나다에서 체포된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사진)의 신병 인도 재판이 20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렸다. 멍 부회장이 미국으로 넘겨지면 1단계 무역 합의 이후 오랜만에 조성된 미·중 간 화해 무드가 깨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밴쿠버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멍 부회장 변호인들은 “미국이 제기한 혐의는 캐나다의 범죄인 인도법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다”며 “그를 미국으로 보내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멍 부회장은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어기고 이란 통신사와 화웨이 간 거래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캐나다 수사당국은 미국 요청에 따라 2018년 12월 멍 부회장을 밴쿠버 공항에서 체포했다. 미국은 작년 1월 멍 부회장을 기소한 후 캐나다 정부에 미국으로의 신병 인도를 요청했다. 멍 부회장은 14개월째 전자발찌를 차고 자택에 구금돼 있다. 이날부터 나흘간 이어지는 이번 공판에선 멍 부회장의 미국 송환이 타당한지를 따진다.

멍 부회장의 신변은 미·중 무역 분쟁에서 주요 쟁점으로 꼽힌다. 미국은 중국 대표 기업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중국 측을 압박하는 협상 카드로 쓰고 있다.

화웨이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멍 부회장의 무죄를 입증할 캐나다의 사법제도를 신뢰한다”고 올렸다. 판결은 몇 개월 후 내려진다. 캐나다 법원이 멍 부회장의 송환을 결정하더라도 멍 부회장이 항소할 수 있다. 이럴 경우 수년간 법정 공방이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