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최대 이동통신사인 비엣텔이 오는 6월부터 자체 개발한 장비로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1일 베트남뉴스통신(V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군이 운영하는 비엣텔은 지난 17일 자체 개발한 5G 장비를 이용, 응우옌 마인 훙 정보통신부 장관과 쭈 응옥 아인 과학기술부 장관 간의 화상통화 시연회를 열었다.

비엣텔은 또 오는 6월부터 베트남 일부 지역에서 이 장비를 이용한 5G 서비스를 시작하고 1년 안에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엣텔은 이로써 에릭슨, 노키아, 화웨이, 삼성, ZTE에 이어 세계 여섯번째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업체가 됐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비엣텔, 6월부터 자체 개발 장비로 5G 서비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