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긴급 위원회 소집…시진핑 "확산 추세 억제" 지시
중국 폐렴 공포…마스크 쓴 우한 주민들 /사진=EPA

중국 폐렴 공포…마스크 쓴 우한 주민들 /사진=EPA

중국 국가보건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 가능성에 대해서 인정했다.

중국 국가보건위원회의 고위급 전문가팀장이자 중국공정원 원사인 저명 과학자 중난산(鐘南山)은 지난 20일 밤 중국중앙방송(CCTV) 프로그램에 출연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중난산은 의료진 14명이 환자 1명으로부터 감염됐다는 사실도 전했다.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의료진 가운데 1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우한 폐렴 발생 원인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야생동물에서 사람으로 옮겨졌을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그러나 미국 예일대 공중보건학과의 시천 조교수는 "감염이 동일한 시장에서, 오로지 동물들로부터 유래됐다고 보기란 어렵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실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중국 우한 폐렴 바이러스 /사진=연합뉴스

중국 우한 폐렴 바이러스 /사진=연합뉴스

이날까지 이에 따라 중국 전역의 환자 수는 우한 198명 외에 광둥성(14명), 베이징(5명), 상하이(2명) 등 모두 219명에 달한다. 현재까지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는 4명으로 집계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진 우려가 커지자 22일 긴급 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했다.

태국과 일본에서는 우한을 방문한 중국인 2명과 1명이 각각 신종 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됐다. 국내에서도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산될 조짐이 보이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직접 나섰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단호하게 병의 확산 추세를 억제하라"며 "인민 군중의 생명 안전을 가장 앞에 놓아야 한다"고 지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