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메르켈, 3월 EU 정상회의 후 화웨이 배제여부 결정"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중국 네트워크 장비업체 화웨이의 5세대 이동통신망 구축 사업 참여 여부에 대해 오는 3월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이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로이터 통신이 20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 문제를 유럽연합이 조율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입장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메르켈은 지난해 11월 연방하원 연설에서 "유럽 국가들이 중국에 대한 정책을 개별적으로 펼치면서 서로 다른 신호를 보내는 것은 가장 큰 위험한 일"이라며 사실상 화웨이의 5G 참여 문제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미국 측은 화웨이 장비가 중국 당국의 스파이 활동에 이용당할 수 있어 5G 사업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독일 등 우방국에 요구해왔다.

독일 대연정 내부에서는 화웨이의 참여 문제를 놓고 의견이 갈린 채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압박과 지적되어온 화웨이 장비의 문제점을 감안하면 화웨이를 배제할 필요성이 있지만, 이 경우 독일의 최대 수출국인 중국이 거세게 반발할 것이라는 점에서 고심하는 분위기다.

지금까지 독일 당국은 공식적으로 5G 사업에서 특정 기업을 배제하지 않고 모든 입찰 참여 기업에 강화된 보안 규정을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혀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