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차드 서부에 있는 카이가-킨드지리아에서 지난 19일(현지시간) 밤 한 여성이 자살폭탄 공격을 감행해 민간인 9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이 20일 전했다.

차드군의 한 소식통은 이날 "자살폭탄 테러범이 어제 카이가-킨드지리아에서 폭탄을 터뜨려 여성 2명과 남성 7명 등 모두 9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차드군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카이가-킨드지리아는 보코하람의 테러가 잦은 차드호(Lake Chad)와 가까운 지역이다.

보코하람은 2009년부터 나이지리아 북동부에서 잔인한 공격으로 2만7천여명을 살해했고 인근 국가인 카메룬, 차드, 니제르에서도 테러를 자주 저지르고 있다.

아프리카 차드서 폭탄테러로 민간인 9명 사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