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푸르나 눈사태 한국인 실종 사고 관련 간담회
박영식 네팔대사 "구조활동 이완 우려…당국 수색노력 요청"

박영식 주네팔대사가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한국인 교사 4명이 실종된 지 20일(이하 현지시간)로 나흘째가 된 것과 관련, "구조활동이 이완될까 우려된다"며 네팔 당국이 수색에 더욱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사는 이날 오후 안나푸르나 인근 포카라에 마련된 한국 현장지휘본부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동석한 구조책임자 카스키 군(district)의 D.B. 카르키 경찰서장과 현지 매체 취재진을 향해 "눈사태 위험 등 어려운 상황이지만 실종자 4명이 찾아질 수 있도록 네팔 정부가 계속 노력해주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 대사는 "17일 실종 이후 4일이 지났고 앞으로 5∼6일이 더 지나면 수색팀이 지칠까 걱정된다"며 "실종자 가족도 그런 점을 우려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수색에 나선 현지 지역 주민이 20명이 넘는데 이들이 지친 상태라며 이들을 위한 인센티브 같은 게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최근 안나푸르나 등에 이상 기후가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네팔 정부가 안전에 더욱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사는 "네팔 정부는 트레킹 인구의 안전에 관해 관심을 갖고 대처해야 한다"며 "올해는 네팔 방문의 해이기도 한 만큼 안전은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지난 17일 오전 10시30분∼11시(한국시간 오후 1시45분∼2시15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지역(해발 3천230m) 인근에서 발생했다.

충남교육청 국외 교육봉사단으로 현지를 방문했다가 트레킹에 나선 교사 9명 중 앞서가던 4명과 네팔인 가이드 2명이 산사태에 휩쓸리면서 실종됐다.

이에 외교부는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고 당일인 전날 외교부에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박 대사는 사고 당일 언론에 곧바로 알리지 않은 점에 대해 "현지 경찰에 사고 신고가 접수된 게 17일 오후 1시였고 네팔대사관은 오후 3시30분에 관련 내용을 전달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국내 가족에 연락을 시도했는데 연락처가 없어서 이런 과정에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