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소매 판매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매판매가 전달 대비 0.3% 늘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0.3%)에 부합하는 수치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5.8% 증가세를 기록했다.

자동차를 제외한 소매판매는 전달보다 0.7% 늘었다.

자동차 판매는 1.3% 줄었다.

11월 추수감사절과 블랙프라이데이부터 12월 성탄 연휴까지 이어지는 '연말 쇼핑시즌'과 맞물려 비교적 탄탄한 소비가 이어졌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으로 꼽힌다.

미 소매판매 석달째 증가세…12월 0.3%↑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