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람간 전염 가능성 인정
춘제 대이동 앞두고 확산 공포
태국에 이어 일본에서도 중국 우한발(發) 폐렴 환자가 발생했다. 우한 보건당국이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인정하면서 대규모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16일 NHK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중국 우한에 머문 적이 있는 가나가와현 30대 중국인 남성이 신종 바이러스성 폐렴에 걸린 것을 이날 확인했다. 일본에서 우한 폐렴 환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남성은 우한에서 머물던 지난 3일 발열 증세를 호소했고, 6일 일본으로 돌아와 10일 입원한 뒤 15일 퇴원했다. 그는 폐렴 환자가 집중 발생한 화난수산도매시장은 방문하지 않았다고 해 우한의 다른 지역에서 폐렴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우한 보건당국은 당초 사람 간 전염의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했다. 하지만 진원지인 화난수산도매시장에서 일가족이 감염된 사례가 두 건 나오자 15일 “제한적인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태도를 바꿨다.

13일에는 태국에서 60대 중국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우한 폐렴이 중국 외에서 발견된 첫 사례다.

중국의 연중 최대 명절인 춘제(설 연휴·24~30일)가 다가오면서 바이러스 확산 공포가 주변 국가들로 번지고 있다. 귀경과 해외 관광으로 수억 명이 이동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