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페인 칼리지 픽스 부주필

광신주의 빠진 학생 운동가들

자신들 정치 이념 반대하면
사나운 개처럼 으르렁거려
  일러스트=추덕영 기자 choo@hankyung.com

일러스트=추덕영 기자 choo@hankyung.com

대부분 미국인들은 고등교육이 수십 년 동안 아주 편협하고 광적이며 타협할 수 없는 ‘진보적 활동주의’ 변종 속에 놓여 있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학생들은 물론이고 때때로 대학 교직원들도 정기적으로 ‘이단적인’ 연설자들을 캠퍼스에서 쫓아낸다. 학생들은 공포에 질린 대학 관료들로부터 완전한 ‘충성 서약’을 요구한다. 자신들의 뜻대로 할 수 있게 방해하지 말라는 얘기다. 그리고 아주 사소한 이념적 일탈에 대해 서로를 비난하고 파괴한다.

이런 환경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을 떠오르게 한다. 동물농장에서는 아무도 감히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지 못 한다. 사납고 으르렁거리는 개들이 사방을 돌아다니고, 충격적인 범죄를 자백한 동료가 갈기갈기 찢어지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 지금 대학 캠퍼스는 어쩌면 이보다 더 편협하다. 여기에서의 정치 철학은 반대되는 생각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반대한다는 생각 그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 이것은 ‘거꾸로 된 상위인지 개념(the concept of metacognition in reverse)’과 약간 비슷하다. 광신주의와 융통성 없는 독단주의에 사로잡힌 이 대학 운동가들은 그들이 동의하지 않는 생각에 대해서는 생각조차 하지 않으려고 애를 쓰고 있다.

메릴랜드에 있는 워싱턴대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을 생각해 보자. 그곳 학생들은 개봉되기 하루 전에 캠퍼스 내 연극을 중단시키는 로비에 성공했다. 분노한 학생들은 래리 슈의 연극 ‘외국인’이 미국의 비합법적 백인우월주의 비밀결사단체 ‘쿠 클럭스 클랜(Ku Klux Klan:KKK단)’의 사악한 익살을 묘사한 것에 화가 났다.

그러나 그 연극은 전체로 보면 KKK 단원들을 동정어린 시각으로 보여주지 않는다. 반대로 그들은 그 작품의 악당이고, 그들은 결국 그 대가를 치른다. 그러나 학생들은 배우들이 입을 KKK단의 의상에서부터 매우 화가 났기 때문에 연극은 중단돼야만 했다. 대학 관계자는 “연극부가 학생 운동가들과 만족스러운 타협점을 찾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전국의 다른 교수들도 학생들이 있을 때 단지 불쾌한 말을 했다는 이유로 곤경에 빠졌다. 에모리대의 폴 즈위어 법대 교수는 몇 가지 사례로 흑인 비하 단어인 ‘N-word’를 언급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교로부터 큰 제재를 받고 있다. 그러나 즈위어 교수는 그 단어를 누구에게든 직접 사용하지 않았다. 처음에는 판례법에 대한 논의 일부로, 그러고 나서 사적인 대화에서 더 자세한 설명을 위해 그것을 언급했을 뿐이다.

하지만 학생들은 즈위어 교수가 그들의 ‘안전하고 감정적인 행복’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즈위어 교수가 그 단어를 사용하는 것을 들은 또 다른 학생은 마치 죽음에 가까운 경험을 한 것처럼 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대학 교수진은 즈위어 교수가 더이상 학교 행사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을 원했다. 왜냐면 그와 같이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공격 대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노스텍사스대의 한 직원은 헌법적으로 보호되는 연설의 예로서 흑인 비하 발언을 언급했다가 직장을 잃었다. 학생들은 그가 그 단어를 사용한 것이 그가 인종 차별주의자라는 것을 증명한다고 주장하면서 해고를 요구했다. 미니애폴리스의 아우크스부르크대에서는 한 교수가 흑인 비하 단어를 직접 사용한 제임스 볼드윈의 책에 대해 토론하는 동안 그 단어를 말했다. 이후 그 교수는 학생들의 항의로 정학당했다. 캔자스대 한 교수는 수업 시간에 그 단어를 언급했다가 해고당했다.

이 사건들은 우리가 이미 익숙해진 캠퍼스 히스테리의 전부가 아니다. 캠퍼스 활동에서 점점 더 강렬해지는 교내 활동주의 종파는 단지 다른 의견일 뿐 아니라 심지어 다른 의견들에 대해 말하는 것조차 용납하지 않고 있다. 이것은 새롭고 훨씬 더 비타협적인 진보정치의 브랜드가 되고 있다. 과거 KKK단만큼 타협하지 않고 급진적이다.

이 현상에는 대학 관리자들의 책임도 일부 있다. 그들은 너무 빨리 정치적 광신자들에게 대학을 내줬고, 그 결과로 이제 캠퍼스는 동물농장이 됐다. 물론 이 사태의 가장 큰 주범은 학생 운동가들이다. 누구도 설득시킬 수 없는 광신도들 말이다. 그들은 머지않아 자신들이 헤어나기 힘든 어리석음에 빠져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자신들은 자유로운 사고와 비판이라고 믿겠지만, 결국은 대학의 동물농장은 그 자체의 문제점으로 붕괴될 것이다.

원제=There’s No Safe Space for Ideas on Campus ‘Animal Farms’
정리=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THE WALL STREET JOURNAL 한경 독점제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