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다우지수, 미중합의에 2만9000선 첫돌파…이행우려에 상승제한

미국 뉴욕증시가 15일(현지시간)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에 힘입어 상승세를 기록했다.

특히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사상 처음 29,000선을 돌파했다.

다우지수는 이날 90.55포인트(0.31%) 오른 29,030.22로 거래를 마감했다.

지난해 11월 15일 28,000선을 돌파한 이후 약 두 달 만에 29,000선을 넘은 것이다.

다우지수는 이날 장중 187.92포인트까지 상승 폭을 키우기도 했다.

다만 미중 합의 내용이 기존에 대체로 알려졌던 내용이고, 합의가 제대로 이행될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상승 폭의 약 절반을 반납했다.

중국이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을 경우 미국이 이번 합의에서 일부 완화했던 대중 관세를 다시 원상복구 할 수 있는 권한이 포함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6.14포인트(0.19%) 오른 3,289.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37포인트(0.08%) 상승한 9,258.70을 각각 기록했다.

S&P 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장중 각각 0.5%의 상승세를 기록하다 상승 폭을 상당 부분 반납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올해 연말 추가 감세안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힌 것도 이날 뉴욕증시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