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단계 합의 서명식서 류허 부총리가 친서 낭독…"미중·전 세계에 유익"
류허 "1단계 합의 이행이 가장 시급"…"시장 상황 따라 미 제품 구매"

미국과 중국이 15일(현지시간)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명한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양측은 상호 협력에서 더 큰 진전을 이루기 위해 무역 협정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와 AFP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비롯해 양국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 행사에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대독한 친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1단계 합의를 환영한다면서 "다음 단계에서 양측은 진정으로 합의를 이행하고 긍정적인 영향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계속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고 싶다는 입장도 밝혔다.

시 주석은 1단계 합의와 관련, "그 합의는 양국이 어떻게 이견을 해결하고 대화를 바탕으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이번 합의는 중국과 미국, 전 세계에 유익하다"며 "그러한 정신에서, 나는 미국 측이 중국 기업들과 그들의 무역 및 투자 활동을 공정하게 대우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류 부총리도 시 주석 친서 낭독 후 발언에서 "1단계 합의 이행은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다음 단계를 위한 유리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1단계 합의 이행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 기업들은 시장 상황을 토대로 미국 제품을 구매할 것"이라며 미 제품 구매 의사를 강조하면서 "양국 정부는 중국의 미 제품 구매에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