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국민당 우둔이(吳敦義) 주석이 총통선거와 입법위원(국회의원)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대만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대만 연합보와 빈과일보는 국민당이 이날 중앙상무위원회를 열어 우 주석의 사퇴안을 처리한 뒤 당 주석 보궐 선거 관련 일정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최근 당 일각에서 우 주석이 보궐선거가 끝날 때까지 주석직을 한동안 유지하려 한다는 일각의 의혹 제기를 감안한 대응 행보로 풀이된다.

우 주석의 임기는 2021년 8월까지로 그가 물러나면 국민당 당헌에 따라 4월 15일 이전에 보궐선거를 마쳐야 한다.

이에 앞서 우 주석이 선거 참패와 관련해 자신을 포함한 당 지도부 총사퇴 의사를 공개하면서 중앙상무위원회의 최종 결정에 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자 일부 입법의원(국회의원)들이 '당권 유지를 위한 꼼수'라며 반발했다.

대만 국민당 선거참패  '후폭풍'…우둔이 주석 등 지도부 총사퇴

국민당 지도부의 이번 퇴진에는 선거 참패와 관련해 조기 퇴진을 요구하는 소장파의 압박이 결정적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장치천(江啟臣) 입법위원 등 국민당 소장파들은 당 혁신 차원의 중앙상무위원직 사퇴를 발표하면서 우 주석에게 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 지도부가 총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대만 이티투데이는 지난 12~13일 만 20세 이상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국민당 선거 참패의 책임이 우둔이 주석에게 있다는 응답이 39.8%로 대선 후보였던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35.5%)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특히 우 주석이 중앙상무위원회의 회의 결정을 기다리지 않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무려 78.2%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대만 국민당 선거참패  '후폭풍'…우둔이 주석 등 지도부 총사퇴

차기 주석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주리룬(朱立倫) 전 주석이 30.4%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장완안 입법위원(13.2%), 한궈위(韓國瑜) 시장(9.1%),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4.8%) 등의 순이었다.

국민당 차기 주석은 이달 중순 공고를 거쳐 2월 초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3월 초 당원들의 직접 선거를 통해 선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