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서는 '도난당한 지폐' 페이스북으로 원주인 찾아줘

인도네시아에서 'SNS의 기적'을 보여주는 영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태어나자마자 헤어져 서로의 존재를 모르고 살았던 쌍둥이 자매가 트위터를 통해 16년 만에 처음 만난 것이다.

'SNS의 기적' 인니 쌍둥이 자매, 16년 만에 트위터로 상봉(종합)

15일 콤파스, 자카르타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달 6일 저녁 술라웨시섬 남부에 사는 16세 여고생 나빌라 아즈 자흐라는 트위터 사용자들로부터 "너와 똑같이 닮은 사람이 있다"는 DM(다이렉트메시지)을 받았다.

닮았다는 사람은 자바섬 드폭에 사는 나디아였다.

앞서 나디아는 친구로부터 닮은 사람이 있다며 나빌라의 동영상을 전달받은 뒤 여러 가지 유사점을 찾아내 나빌라의 인스타그램으로 "우리가 닮았다고 생각하지 않느냐"고 DM을 보냈다.

하지만, 나빌라가 답을 하지 않자 나디아는 트위터에 "나빌라와 연락이 닿도록 마법을 보여달라"고 글을 올려 이용자들에게 도움을 청했고,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나디아의 존재를 알게 된 나빌라는 "시간 낭비할 것 없이 영상통화를 하자"고 제안했다.

나빌라는 "영상통화로 얘기를 나눠보니 얼굴이 닮은 것은 물론이고, 몸무게와 키, 좋아하는 색깔과 음료수 등 90%가 비슷했다"며 "결국 부모님께 우리가 쌍둥이인지 물어봤다"고 말했다.

'SNS의 기적' 인니 쌍둥이 자매, 16년 만에 트위터로 상봉(종합)

나빌라의 부모는 '출생의 비밀'을 공개했다.

나빌라가 세쌍둥이로 태어났다는 것.
이들은 2003년 3월 술라웨시섬 남부 마카사르에서 태어났다.

나빌라의 친부모는 당시 경제 사정이 어려웠기에 세쌍둥이를 각각 다른 가정에 입양 보냈다.

나빌라는 "(키워주신) 엄마말로는 내가 태어났을 때 몸무게가 1.4㎏밖에 안 됐고, 죽어가고 있었다고 했다"며 "나와 나디아는 이제 나머지 한 명을 찾고 있다"고 SNS를 통해 밝혔다.

이어 "진실을 알게 돼 슬프기도 하고 행복하기도 하다"며 "쌍둥이 자매를 알게 돼 행복하고, 이런 이야기를 상상하지 못했기에 슬프다.

지금까지 나를 키워준 가족이 있음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SNS의 기적' 인니 쌍둥이 자매, 16년 만에 트위터로 상봉(종합)

나디아 역시 "부모님께 나빌라에 관해 물었더니 당황하면서 처음에는 입양 사실에 관해 말해주지 않으려 했다"며 "친부모와는 연락이 끊겼다고 한다.

트위터, SNS를 통해 나머지 한 명의 쌍둥이를 꼭 찾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의 사연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콤파스TV와 메트로TV 등 현지 언론에서 잇달아 보도했다.

'SNS의 기적' 인니 쌍둥이 자매, 16년 만에 트위터로 상봉(종합)

지난달에는 말레이시아에서 'SNS의 기적'이 벌어졌다.

말레이시아 믈라카주에 사는 한 여성이 페이스북에 "10링깃짜리 지폐에 메시지가 적혀 있다.

지폐 주인을 꼭 찾아주고 싶다"며 널리 퍼뜨려 달라고 팔로워들에게 요청했다.

10링깃짜리 지폐 한쪽에는 '2010년 5월 21일 금요일 오전 7시 10분에 아빠가 준 마지막 용돈. 사랑해 아빠'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해당 게시물은 2만6천회나 공유됐고, 사흘 만에 지폐 주인 앤과 연락이 닿았다.



앤은 2010년 5월 21일 당시 학교 앞에서 아버지에게 10링깃을 용돈으로 받았는데, 아버지가 출근하다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나는 바람에 10링깃짜리 지폐가 마지막 유품이 됐다.

그는 이 지폐를 항상 지갑에 넣고 다니다 2018년 9월 지갑 채 도둑맞았다.

지폐를 되찾은 앤은 페이스북에 "전혀 기대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졌다"며 "그래. 이것이 바로 소셜미디어의 힘이다.

하지만 그보다 우리가 모두 살면서 직면할 수 있는 상황,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고통이 게시물을 공유하게 만든 것 같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