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왕자 부부, 캐나다 가면 평민과 같은 대우 받을 것"
NYT, '이민·세금·왕실칭호 등 특권 없어' 분석…경호비는 연 18억원 예상
캐나다 유력지, 사설 통해 '영국 왕족 거주 불허하라' 정부에 촉구
[고침] 국제("해리 왕자 부부, 캐나다 가면 평민과 같은…)

'왕실 독립'을 선언한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예고한 대로 캐나다로 이주한다면 왕족 지위에 따른 특권은 거의 못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해리 왕자 부부가 이민과 세금 문제, 심지어 공식 직함에서조차 일반 캐나다 주민과 같은 대우를 받을 것이라고 정부 관계자와 다수 전문가를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개인 경호 비용은 캐나다 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도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해리 왕자 부부가 캐나다 시민권을 얻으려면 여느 사람과 마찬가지로 정상적 이민 절차를 밟아야 한다.


캐나다 이민국은 성명을 통해 "캐나다 시민권법에는 영국 왕족에게 시민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조항이 없다"며 "이들이 합법적인 영주권자가 되려면 정상적인 이민 절차를 밟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해리 왕자 부부는 별도의 허가 없이 방문자 자격으로는 최대 6개월까지 캐나다에 거주할 수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 경우에도 이들은 현지 취업은 할 수 없다.

왕자 부부는 복잡한 절차를 피하기 위해 시민권이나 영주권을 얻으려 하기보단 방문자 자격으로 캐나다에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고침] 국제("해리 왕자 부부, 캐나다 가면 평민과 같은…)

캐나다 거주 기간이 짧더라도 해리 왕자 부부가 납세의 의무를 무조건 면제받는 것도 아니다.

민간 연구기관인 캐나다납세자연맹(CTF)의 헤더 에번스는 특정 주민이 소득세 납부 의무가 있는 '세법상 거주자'인지를 판단하는 명확하고 간단한 규칙은 없다면서도, 1년 중 6개월 밑으로 캐나다에 머문 사람들도 세법상 거주자로 지정된 판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해리 왕자 부부가 '서식스 공작'과 '서식스 공작 부인'이라는 공식 칭호를 계속 사용하게 될지도 불투명하다.

1919년 캐나다 의회는 시민들이 영국 왕실로부터 공식 칭호를 받는 것을 금지했다.

의회는 향후 같은 내용의 결의안을 두 번이나 채택했다.

이에 따라 캐나다 출신인 미디어 재벌 콘래드 블랙이 지난 2001년 영국 왕실로부터 귀족 작위를 받았을 때 캐나다 시민권을 포기한 선례가 있다.

다만 영국 왕족이 캐나다로 이주한 사례는 없어서 해당 결의안이 이 경우에도 효력이 있는지는 아직 논란이 있다.

[고침] 국제("해리 왕자 부부, 캐나다 가면 평민과 같은…)

다만 경호비는 캐나다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법에 따라 영국 왕족인 이들은 "국제적으로 보호 받는 사람"이라, 현재 캐나다 연방경찰로부터 경호를 지원받는다.

켄트 로치 토론토대 법대 교수는 이들이 왕실에서 공식 독립하면 이런 지위를 잃게 되지만, 현재 이들의 경호비가 연간 약 200만 캐나다달러(약 17억7천만원)에 불과한 점에 비춰볼 때 정부의 경호 지원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캐나다에선 이미 해리 왕자 부부가 오는 것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날 캐나다 최대 신문인 글로브 앤드 메일은 정부에 이들의 영구 이주를 불허하라고 촉구하는 사설을 냈다.

신문은 "당신들을 방문자로선 환영하지만, 캐나다는 당신이 왕족인 이상 계속 거주하도록 할 순 없다"며 "이 나라에 왕족이 거주하는 것은 캐나다와 영국 간, 캐나다와 영국 여왕 간 관계의 본질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