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서한 보내 "지속적인 문제 제기" 요청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미국 양당의 상·하원 의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을 위해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의원과 짐 맥거번(민주·매사추세츠) 하원 규칙위원장을 포함한 양당의 상·하원의원 6명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미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에 대한 중국의 구속과 자의적 구금, 출국 금지 조치 등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및 고위 관료들과 대화할 때 지속적으로 이 문제를 제기해달라"고 촉구했다.

미중합의 앞두고 미 초당파 의원들 "중 억류 미국인 석방" 촉구

의원들은 공개서한에서 목사 2명과 사업가 1명, 영어 교육업체를 운영하던 미국민 2명 등 중국에 억류된 미국 시민과 영주권자 7명의 명단도 제시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10월 이들 중 영어 교육업체를 운영하던 2명에 대해 이들이 보석으로 석방됐으며 불법으로 사람들을 국경을 넘게 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적이 있다.

명단에 포함된 인사 중 존 카오는 목사이자 미 영주권자로, 불법 월경 지원 혐의로 7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또 다른 목사인 데이비드 린은 2006년 구금된 뒤 사기 관련 혐의로 기소돼 2030년까지 복역해야 한다.

미국 시민권자인 카이 리는 국가안보 위반 혐의로 체포돼 2018년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중국 정부는 2018년 빅터와 신시아 리우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했는데 미국에 있는 이들의 변호사는 중국 당국이 이들의 아버지가 중국으로 돌아오도록 하기 위해 이들을 잡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원들도 중국 정부가 특히 출국 금지 조치를 중국계 미국인을 불균형적으로 타깃으로 삼는 데 이용한다고 비난했다.

의원들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신장웨이우얼 자치구에 구금된 미국민의 친척들 석방도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의원들은 "이들(중국에 억류된 미국인들)과 신장웨이우얼 자치구에서 자의적 구금된 180만명의 소수민족의 가족들은 정부가 집요한 변호인이 되어주길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