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 떨어진 탈(Taal) 화산이 폭발한 지 사흘째인 14일 바탕가스 주 타나운에 마련된 대피소에 주민들이 피신해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 떨어진 탈(Taal) 화산이 폭발한 지 사흘째인 14일 바탕가스 주 타나운에 마련된 대피소에 주민들이 피신해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에서 폭발한 탈(Taal) 화산이 더 큰 폭발징후를 보이면서 필리핀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4일 필리핀 화산·지질학연구소(PHIVOLCS)는 지난 12일부터 사흘간 탈 화산에서 용암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만 50여 차례의 지진이 감지됐다. 마그마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는 의미다.

탈 화산은 높이 15km에 이르는 거대한 화산재 기둥을 만들며 폭발했는데, 여전히 붉은 용암과 짙은 회색의 증기를 화산재와 함께 뿜어내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반경 14km 지역에 전면 대피령을 내린 가운데 지난 12일 탈 화산 폭발 직후 경보 수준을 4단계로 격상했다. 가장 높은 수준인 5단계를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현지인들은 이번 화산 폭발로 847명의 숨진 1991년 피나투보 화산 폭발 때와 같은 재앙이 되풀이될까 걱정하고 있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국가재난위험경감위원회 위원장 겸)은 "1991년 피나투보 화산 폭발 당시 일어났던 것 같은 산자락 전체의 붕괴 위험을 우려된다"면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지만 화산 활동을 예측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화산 폭발로 파괴된 바탕가스주를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다. 학교는 휴교에 들어갔고 주정부 업무도 중단됐다. 다행히 화산 폭발로 인한 인명 피해는 아직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