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업 CEO에 연례서한…투자결정시 환경지속성 핵심목표"
블랙록 CEO "환경 위험노출 투자 발빼겠다"…기후변화 대응 강조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미국 블랙록의 래리 핑크 최고경영자(CEO)가 투자전략 결정에서 기후변화 관련 위험과 대응을 주요 지표로 삼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블랙록은 7조달러(약 8천109조5천억원)에 이르는 투자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핑크 CEO는 주요 기업의 CEO에 보낸 연례 서한에서 투자 결정 시 '환경 지속성'(environmental sustainability)을 핵심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석탄 생산기업을 포함해 환경 지속가능성과 관련해 '높은 위험'이 있는 기업에 대한 투자에서 발을 빼는 것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핑크 CEO는 화석연료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를 피하는 새로운 펀드를 설정하고,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진전이 없는 기업 경영진에 반대하는 의결권을 보다 공격적으로 행사하는 한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파리협정이 충실히 이행되는 시나리오 하에서의 경영전략을 공개하도록 기업들을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랙록 CEO "환경 위험노출 투자 발빼겠다"…기후변화 대응 강조

NYT는 "블랙록은 7조달러에 이르는 자산을 운용하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라면서 "이런 움직임은 투자전략을 근본적으로 바꿀 것이고, 기업들의 비즈니스 방식을 바꿀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핑크 CEO는 "기후변화는 전 세계의 우리 고객(투자자)들이 제기하는 '톱(top) 이슈'다.

투자자들은 자신들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어떻게 수정할지를 묻고 있다"면서 "우리는 기후변화 자체를 목도하는 것보다 더 빨리 자본 재배분의 변화를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기후변화는 자신이 40년 이상 목도했던 많은 금융위기 등과는 다르다면서 "기후변화는 더 구조적이고 장기적인 위기이며 기업과 투자자, 정부는 (기후변화에 따른) 중대한 자본 재배분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