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송환기한 만료 후 노동자 해외송출 첫 제재…협상손짓하며 제재 고삐

미국 재무부가 14일(현지시간) 해외 노동자 송출에 관여한 북한 기업과 중국 내 숙박시설을 제재했다.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 송환 기한이었던 지난해 12월 22일 이후 미국이 관련 제재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의 불법적 해외 노동자 송출과 관련해 북한의 남강무역회사와 중국 내 숙박시설인 베이징숙박소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OFAC은 "북한 정부는 유엔 제재를 위반해 해외에서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 인력의 불법적 수출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오늘의 조치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 파견을 가능하게 하는 북한 무역회사와 중국 내 숙박시설을 겨냥한 것"이라고 밝혔다.

남강무역회사의 경우 2018년 러시아와 나이지리아, 중동의 많은 국가 등 여러 국가들에서 북한 노동자들을 유지해왔다고 OFAC은 설명했다.

이 회사는 북한 인력의 비자와 여권, 취업 등 해외 송출 과정에 관여해왔으며 이를 통해 확보한 수입이 북한으로 흘러들어갔다는 게 OFAC의 설명이다.

베이징숙박소의 경우 남강무역회사를 도운 혐의로 제재대상에 올랐다.

OFAC은 북한의 해외 노동자 송출이 유엔 대북제재를 약화하려는 시도의 일환이라고 평가하면서 "오늘의 조치는 미국과 유엔 (대북) 제재의 이행에 대한 OFAC의 계속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무부의 이날 제재는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의 송환 기한이 지난해 12월 22일로 만료된 상황에서 이뤄졌다.

해외 인력 송출을 통한 북한의 외화벌이 및 중국 등의 간접 협조를 강력 단속, 대북제재의 고삐를 죄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북한에 협상 복귀도 손짓하고 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을 접촉해 협상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고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12일 보도한 바 있다.
미 재무부, 해외노동자 송출 관여 북한 회사·시설 제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