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기업도산 11년 만에 증가…"일손부족·인건비상승 영향"

일본에서 기업 도산이 11년 만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작년에 일본 각지에서 발생한 기업 도산 건수(채무 1천만엔 이상 기준)는 전년보다 1.7% 늘어난 8천383건이라고 도쿄상공리서치가 전날 발표했다.

일본에서 기업 도산 건수가 전년보다 늘어난 것은 리먼 쇼크가 발생한 2008년에 이어 11년 만의 일이다.

일손 부족으로 인건비가 상승한 것 등이 도산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실제로 일손 부족과 관련한 도산이 전년보다 10% 증가한 426건을 기록해 2013년 조사 개시 후 가장 많았다.

도산 건수가 11년 만에 늘기는 했으나 전체 도산 건수 자체는 최근 30년 사이에 세 번째로 적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