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성 중 최초로 'GDP 10조 위안' 달성
中 광둥성 지난해 6.7% 성장…GDP 1천700조원 돌파

중국 수출 제조업 중심지인 광둥(廣東)성의 국내총생산(GDP)이 중국 성 중 최초로 10조 위안(약 1천680조원)을 돌파했다고 홍콩 명보가 15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광둥성의 지난해 GDP는 전년 대비 6.3% 성장해 10조5천억 위안(약 1천760조원)을 달성했다.

이로써 광둥성은 중국 성 중에서 최초로 GDP가 10조 위안을 돌파한 성이 됐다.

광둥성 포산(佛山)시는 광저우(廣州), 선전(深천<土+川>)에 이어 성내에서 3번째로 GDP가 1조 위안(약 168조원)을 넘어선 시가 됐다.

다만 6.3%의 성장률은 지난 40년 동안 광둥성이 기록한 성장률 중 가장 낮은 수치이다.

마싱루이(馬興瑞) 광둥성 성장은 "중앙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대만구 계획'에 따라 광둥성을 글로벌 영향력을 가진 과학기술 혁신의 중심 지역으로 육성해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계획은 2035년까지 중국 정부가 선전, 광저우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묶어 미국의 실리콘 밸리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 경제권을 개발하려는 계획이다.

광둥성 정부는 올해 GDP 성장률 목표를 6% 안팎으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