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리스 장관 "세계 리더십서 발 빼는 미국 때문에 잠 못 이뤄"
"영국, 미국의 공군력·정보·감시자산에 너무 의존해…다변화해야"
영국 국방장관의 자주국방론…"미국 없이도 전쟁할 능력 갖춰야"

영국 국방장관이 향후 미국의 도움 없이도 영국이 독자적으로 전쟁을 수행할 수 있을 정도의 군사력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벤 월리스 영국 국방장관은 12일자(현지시간) 선데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세계에서의 지도적 역할에서 발을 빼지 않을지 우려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월리스 장관은 "그렇게 되면 세계와 영국에 좋지 않은 일이 될 것이며 우리는 최악에 대비하면서 최선을 희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미국이 시리아 철군을 결정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에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가 (미국의 역할을) 떠안고 중동에서 더 많이 기여하라고 한다"면서 향후 분쟁에서 영국이 미국에 덜 의존하게 되는 상황에 대비해 국방정책이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2010년에 가정한 우리가 언제까지나 미국의 동맹일 것이라는 생각은 앞으로 우리가 당면하게 될 상황이 아니다.

우리는 미국의 공군력과 정보·감시·정찰 자산에 매우 의존하고 있는데 (전략) 자산들을 다변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월리스 장관은 특히 트럼프 미 행정부가 세계의 리더 역할에서 발을 뺄 가능성을 생각하면 "밤에도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했다.

영국은 역사적으로 미국과 가장 강력한 군사 동맹 관계를 유지해온 국가다.

월리스 장관의 발언은 총선 승리 이후 진용을 새로 갖춘 보리스 존슨 총리의 보수당 내각이 냉전 종식 이후 영국의 안보·국방·외교정책 전반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는 것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고 BBC방송과 가디언이 전했다.

존슨 총리는 총선 전에 선거에서 승리하면 안보구상 전반을 냉전 종식 이후 가장 큰 규모로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