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리비아 휴전에 "평화외교의 결과"…환영의사 밝혀

동·서로 나뉘어 내전 중인 리비아국민군(LNA)과 리비아 통합정부(GNA)가 러시아와 터키가 중재한 휴전에 따르기로 하자 터키 정부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브라힘 칼른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리비아 휴전은 터키가 이 지역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칼른 대변인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집중적인 외교적 노력 덕분에 휴전이 이뤄졌다"며 "이는 평화 외교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모든 사람을 위해 평화와 안보·번영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칼리파 하프타르 최고사령관이 이끄는 동부 군벌 LNA는 12일 0시 1분을 기점으로 휴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서부를 통치하는 GNA 역시 성명을 통해 "터키와 러시아 대통령의 휴전 제안에 대한 응답으로, 12일 0시를 기해 휴전을 선언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이 지난 8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GNA와 LNA에 12일 오전 0시부터 휴전에 들어갈 것을 촉구한 데 따른 것이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민중봉기와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 붕괴 후 내전으로 빠져들었으며, 2014년부터 트리폴리를 중심으로 서부를 통치하는 GNA와 동부의 LNA 세력으로 양분돼 대립 중이다.

GNA는 유엔이 인정한 리비아의 합법 정부로 이슬람 단체 무슬림형제단에 우호적인 터키와 카타르의 지지를 받지만, 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아랍에미리트(UAE)·러시아 등은 하프타르 세력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터키는 지난해 11월 리비아와 안보·군사협정을 체결하고, 지난 5일 리비아 파병을 공식화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