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격추설 압박에 적극적 대응 전환
"블랙박스 정보는 이란 조사팀이 자체 추출…한두달 소요"
이란, 여객기 피격설 강력 부인…"격추설 증거 달라"

이란 당국은 지난 8일 테헤란 부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항공(UIA)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외부의 공격에 피격되지 않았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알리 아베드자데 이란 민간항공청장은 1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 조사 결과가 나와야겠지만 사고기는 미사일에 격추되지 않았다.

이 사실 하나만은 확실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방이 이란의 미사일로 여객기가 격추됐다고 주장하는 데 증거가 있다면 이란에도 공유해 달라"라며 "미국 정치인이 추락 관련 정보가 있다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제출해 전세계가 더 쉽게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또 수거한 블랙박스 정보는 이란이 보유한 특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로 자체 추출할 계획이지만 그렇게 하지 못할 때는 외부의 도움을 청하겠다고 밝혔다.

블랙박스가 손상돼 저장된 자료를 추출하는 데는 1∼2개월이 걸릴 수 있다고 예측했다.

블랙박스 정보 추출 작업과 관련, 하산 레자에이파르 이란 조사위원장은 "우크라이나, 프랑스, 캐나다, 러시아가 돕겠다는 뜻을 전했다"라며 "이란 기술로 추출하지 못한다면 이들 나라 가운데 한 곳에 블랙박스를 보내겠다"라고 설명했다.

아베드자데 청장은 전날 이란 국영방송과 인터뷰에서도 "목격자의 증언과 파편으로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사고기는 이륙 3분 뒤 불이 붙었다"라며 "조종사가 8천피트(약 2천400m) 고도에서 회항하려 했지만 화재 때문에 추락하고 말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기는 공중에서 폭발하지 않았다"라며 "미사일로 격추됐다는 의혹은 전적으로 배제해야 한다"라고 외부 피폭설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란 미사일로 이 여객기가 격추됐다는 주장은 이란을 괴롭히려는 서방의 여론전이라고 지적했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0일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고를 국제적 기준과 ICAO의 규범에 따라 조사하고 있다"라며 "우크라이나와 제조사 보잉사도 조사에 초청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고로 자국민이 사망한 국가가 전문가를 이란으로 보낸다면 환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란, 여객기 피격설 강력 부인…"격추설 증거 달라"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는 이번 사고 조사에 참여할 대표자를 임명했다고 발표했고 보잉사도 NTSB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둘러싸고 초기에 '음모론' 수준이었던 미사일 격추 또는 오폭설이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 정부와 인터넷을 통해 '대세론'이 되자 이란 정부가 적극적이고 개방적으로 대응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아베드자데 청장도 10일이 주말 휴일(이슬람권은 금요일이 주말)인데도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탑승자 176명이 모두 사망한 이번 사고는 공교롭게 이란군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미사일을 발사한 지 수 시간 뒤 일어나는 바람에 피폭설이 제기됐다.

현재로선 가설 수준이긴 하지만 이란이 이라크 미군 기지로 미사일을 발사한 뒤 군사적 긴장이 바짝 높아진 상황에서 테헤란 부근에 항공기가 레이더에 포착되자 반격하러 침투한 미군 전투기로 오인해 격추했다는 게 피폭설의 논리다.

일각에선 사고 당일 미사일 공격 작전으로 테헤란 주변에 비행금지 구역이 설정됐는데 이 지시가 해제됐음에도 이 구역안으로 비행체가 진입하자 대공부대에서 미사일을 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란 정부가 사고 직후 이른 시점에 '기계적 결함'이라고 섣불리 발표한 데다 추락 당시 정보를 담은 블랙박스를 미국 보잉사나 미국 연방항공청(FAA) 등에 넘기지 않겠다고 했던 것도 피폭설을 키운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된다.

이란민간항공청은 사망자 가운데 147명이 이란인이며 나머지 32명이 외국인이라고 집계했다.

이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밝힌 국적별 사망자(이란 82명, 캐나다 63명, 우크라이나 11명, 스웨덴 10명, 아프가니스탄 4명, 영국·독일 각 3명)와 다르다.

이런 차이는 사망자 중 캐나다 국적자 대부분이 이란 국적도 함께 보유한 이중 국적자였기 때문이다.

이란은 이란 국적을 우선해 이중국적을 인정하지 않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