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 여파, 지구 반대편 칠레에까지 도달
칠레 기상당국, 회색하늘 원인에 "호주 산불 연기"
다섯 달째 이어지고 있는 호주 산불 현장에서 발생한 잿빗 연기가 지구를 반 바퀴 이상 돌아 반대편 칠레까지 도달했다.

칠레 기상당국은 지난 6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오늘 중부 지역의 회색 하늘을 보고 단순히 날씨가 흐리다고 생각하신 분들이 많았겠다. 그게 아니라 호주 산불로 인한 연기다"라고 밝혔다.

현재 칠레의 계절은 여름이고 건기다. 중부 지역에는 보통 맑은 날이 이어지는 계절이지만 호주 산불의 연기 탓에 계속해 흐린 하늘이 지속되고 있는 것. 호주에서 발생한 연기가 기류를 타고 약 1만1000㎞를 이동했다는 게 칠레 기상당국의 설명이다.

기상 전문가들은 이 연기가 며칠간 더 칠레 대기에 머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약 5㎞ 상공에 있는 연기가 지상으로 떨어질 위험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칠레를 넘어 아르헨티나에서도 호주 산불의 연기가 관측됐다. 아르헨티나 기상당국 역시 SNS를 통해 "호주 산불의 연기가 서쪽에서 동쪽으로 전선계를 타고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아르헨티나의 하늘 역시 태양이 조금 더 붉게 보이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