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솔레이마니 폭격 작전에 '주권 침해' 반발
이라크 의회, '미군 철수' 결의안 표결 긴급회의

3일(현지시간) 미군이 바그다드 공항에서 이란군과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의 요인을 폭격해 살해한 데 대해 이라크 의회가 5일 긴급회의를 열어 미군 철수 결의안을 표결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시아파 출신의 암마르 알시블리 의원은 이 매체에 "다에시(IS의 아랍어식 약자)가 소탕된 마당에 미군 주둔이 더는 필요없다"라며 "우리는 자주국방할 수 있는 군대를 보유한 나라다"라고 말했다.

현재 이라크에는 미군 약 5천200명이 12개 군기지에 분산해 주둔한다.

이들은 IS 잔당을 격퇴하고 이라크군을 훈련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미군이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솔레이마니 사령관과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PMF) 부사령관을 폭격해 살해하자 이라크 정부는 이에 강력히 반발했다.

적성국 요인에 대한 암살 작전에 기밀이 필요하긴 하지만 이라크 영토 안에서 미군이 이라크 정부의 허가나 동의를 구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군사 작전을 감행한 탓이다.

미국은 이 작전이 해외에 있는 자국민을 보호하는 자위적인 조처라는 명분을 강조했으나, 이라크 정부를 무시하고 이라크 영토에서 이라크인을 군사작전으로 살해한 셈이다.

이라크 의회의 미군 철수 결의안이 정부가 미국 정부에 군 철수를 요구할 때 필요하긴 하지만 미국 정부가 이를 수용할지는 의문이다.

아델 압둘-마흐디 이라크 총리는 4일 바그다드에서 열린 이들 두 요인의 장례식에 모습을 드러내 미군의 임의적인 이라크 내 군사 작전에 반감을 드러냈다.

로이터통신은 "솔레이마니를 반대하는 이라크인마저 미국이 이라크 영토에서 두 요인을 살해함으로써 이라크가 더 큰 군사충돌에 휘말린다면서 분노한다"라고 전했다.

주권 침해 논란에 대해 미국의 보수적 학계에선 이라크가 미군의 주둔을 허용했기 때문에 미군이 위협에 대응해 자위적 목적으로 이라크에서 군사작전을 할 수 있는 권리를 갖고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