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종교도시 모스크에 '붉은 깃발'…"피의 전투 임박"

이란 중북부의 종교 도시 곰의 잠카런 모스크(이슬람 사원) 돔 정상에 4일(현지시간) 붉은 깃발이 게양됐다고 이란 국영방송이 보도했다.

잠카런 모스크의 붉은 깃발은 순교의 피가 흐를 격렬한 전투가 임박했다는 상징물이며 이는 이슬람과 이란이 적에 보내는 경고라고 이 방송은 해석했다.

일부 현지 언론은 잠카런 모스크에 붉은 깃발이 게양된 것은 처음이라고도 전했다.

깃발에는 '이맘 후세인을 위한 복수'라는 뜻의 글귀가 적혔다.

이맘 후세인은 시아파 무슬림이 가장 숭모하는 이슬람 공동체의 지도자다.

서기 680년 수니파 왕조와 전투에서 처참하게 전사했고, 시아파 무슬림은 여전히 그의 죽음을 애통해하며 적에 대한 보복을 다짐한다.

붉은 깃발을 게양하러 온 종교 재단 관계자는 3일 미국의 폭격에 사망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영정을 앞세우고 모스크 옥상까지 올라갔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한 미국에 대한 보복의 뜻으로 이 깃발을 게양했다는 의도를 분명하게 드러낸 것이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죽음에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3일 '가혹한 보복'을 지시했다.

잠카런 모스크는 시아파 무슬림이 숭상하는 12명의 이맘 가운데 마지막인 이맘 마흐디의 형상이 잠시 나타났다는 '소원의 우물'로 유명하다.

'모스크 1천개의 도시'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종교도시 곰에서도 규모가 가장 큰 곳 중 하나다.
이란 종교도시 모스크에 '붉은 깃발'…"피의 전투 임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