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PM 2.5 농도 42㎍/㎥ 역대 최저
베이징 작년 초미세먼지 17% 넘게 감소

중국 수도 베이징의 2019년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전년보다 17% 이상 낮아졌다.

5일 신경보에 따르면 베이징시 생태환경국은 베이징의 지난해 평균 PM 2.5(머리카락의 30분의 1인 지름 2.5 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이하 오염물질)가 1㎥당 42㎍(마이크로그램)으로 역대 최저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의 51㎍/㎥보다 17.6% 낮아진 것이다.

베이징시가 PM 2.5를 모니터하기 시작한 2013년(89.5㎍/㎥)과 비교하면 53% 내려갔다.

작년 한 해 베이징에서 공기 질 1·2급의 우량 일수는 240일로 65.8%였다.

중(重)오염 일수는 4일이었다.

중국이 2014년 시작한 오염과의 전쟁에서 선봉에 선 베이징은 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공장을 폐쇄하거나 이전하고, 경유차 배출가스 기준을 강화하고, 석탄 소비를 줄였다.

하지만 여전히 베이징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중국의 공식 기준인 35㎍/㎥보다 높으며, 세계보건기구(WHO)의 연간 기준인 10㎍/㎥보다는 4배 넘게 높다
베이징 생태환경국은 가을과 겨울의 오염이 아직 비교적 심하다면서, 이 기간의 PM 2.5 평균 농도는 다른 기간보다 33.3% 높다고 밝혔다.

싱자(邢佳) 칭화대학 환경학 교수는 지난해 베이징의 공기 질 개선에 대해 바람 같은 기상 조건의 기여도가 2∼3할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위젠화(于建話) 베이징 생태환경국 부국장은 "극단적으로 불리한 기상 조건에 처하면 여전히 심한 공기 오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염 저감 조치의 효과가 떨어지고 있는 것도 대기 관리의 어려운 점으로 꼽았다.

그는 "이전 같으면 3㎍/㎥을 낮출 수 있는 조치라도 이제는 1㎍/㎥도 낮추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베이징 생태환경국은 'PM 1'(지름 1 ㎛ 이하 오염물질)에 대해서도 연구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과 다른 나라에는 관련 평가 기준과 모니터 규범이 없다.

연구 결과 PM 1은 PM 2.5에서 절반 이상의 비중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