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공수부대 대변인 "수일 내 신속대응군 3천500명 파견"
영국 국방 "호르무즈 해협 통과하는 모든 英선박 호위"


미국의 이란군 실세 폭격으로 양측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군이 중동에 대한 병력 증파에 본격 나섰다.

AP통신은 4일(현지시간) 미군 수백명이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포트 브래그 기지에서 쿠웨이트를 향해 떠났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주 초반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이 이라크의 친이란 시위대에 공격받은 데 따라 중동으로 긴급히 출발한 병력 700명과 합류할 예정이다.
美, 중동에 병력 증파…이란군 실세 피살에 긴장 급고조

미군 82공수부대의 대변인인 마이크 번스 중령은 이와 관련, "82공수부대 내 신속대응병력 3천500명이 수일 내로 중동에 배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군이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공습해 살해한 후 이란의 보복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포트 브래그 기지에서 중동으로 떠나는 군인들에 대한 언론 인터뷰는 허용되지 않았다.

다만, 화물기에 짐을 싣던 한 항공병은 군 내부의 촬영기사에게 "새해를 맞아 외출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병력 수송을 도우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해 병력 증파 결정이 급작스럽게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美, 중동에 병력 증파…이란군 실세 피살에 긴장 급고조

새해 바로 전날 중동으로 파병된 82공수부대원의 아내도 "남편이 너무 갑작스럽게 소집 통보를 받은 뒤 떠나 직접 만나 인사를 하는 것은 물론, 전화로 작별 인사를 할 기회조차 없었다"며 이번 파병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번스 대변인은 "신속대응군 소속 병사들은 해외의 위기 상황에 재빨리 대응할 준비를 항상 갖추고 있다"며 "상관에게 전화를 받으면 병사들은 2시간 내로 (전투)장비로 무장한 채 기지로 와 18시간 안에 파병지로 갈 수 있도록 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군은 이날 위장복을 차려입은 군인들이 배낭과 소총을 메고 비행기에 오르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전투용 장갑 수송차량 험비가 중동행 화물기에 실리는 장면도 영상에서 포착됐다.

한편, 영국 해군은 중동에서 긴장이 높아짐에 따라 석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을 통과하는 모든 자국 선적 선박을 호위하기로 했다.

벤 월리스 영국 국방장관은 "영국 국기를 달고 항해하는 모든 선박에 대한 호위 임무에 복귀할 것을 영국 해군에 명령했다"고 말했다.

영국의 이 같은 조치는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피살 이후 호르무즈 해협을 통과하는 유조선들이 다시 이란의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것이다.

영국은 작년 7월 이란군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국적의 유조선을 억류하자 한동안 이 해협을 통과하는 자국 선박을 호위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