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녹색당 연정 합의안, 마지막 관문인 녹색당 당내 승인받아
오스트리아 좌우 연립정부, 내주 공식 출범

오스트리아에서 사상 처음으로 보수 우파 국민당과 중도 좌파 녹색당의 연립 정부가 들어서게 됐다.

4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쿠리어에 따르면 국민당-녹색당의 연정 합의안이 마지막 관문이었던 녹색당의 당내 승인 절차를 통과했다.

녹색당은 이날 잘츠부르크에서 대의원 회의를 열고 276명이 참석한 가운데 93%의 찬성률로 연정 합의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새 연정이 공식 출범할 것으로 전망된다.

녹색당이 정부에 참여하는 것은 오스트리아 역사상 처음이다.

지난해 9월 29일 진행된 총선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전 총리가 이끄는 국민당은 37.5%의 득표율로 제1당에, 베르너 코글러 대표의 녹색당은 13.9%로 제4당에 올랐다.

선거 이후 양당 수뇌부는 연정 협상을 벌였고 3개월여의 '마라톤 협상' 끝에 지난 1일 연정 구성에 합의했다.

국민당은 총리와 함께 내무·외교·국방·재무 등 10개 부처 장관직을, 녹색당은 부총리와 환경·법무 등 4개 부처 장관직을 가져갈 예정이다.

연정이 공식 출범하면 쿠르츠 전 총리는 만 33세의 나이로 다시 한번 총리직에 오르게 되며, 전 세계 최연소 지도자라는 타이틀도 거머쥐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